벨기에 동부 리에즈에 있는 성모 발현 성지로써, 1933년 1월 15일부터 3월 2일에 바뇌에 사는 마리에뜨(12세)에게 성모님께서는 ‘가난한 이들의 동정녀’로 8번 나타나셨다.
가난을 내세우시는 성모님은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물질 위주의 사상에서 하느님의 신앙을 져버리고 있는 위기를 일깨워 주셨다. 당신을 철저히 신뢰할것을 바라시며 루르드처럼 샘터를 지적해 주시고, 우리를 위하여 전구하겠다는 말씀을 남기셨다. 치유와 회개의 기적을 일으키는 루베네의 아르덴 고원의 바뇌도 1949년 성지로 공식 발표되었다.
바뇌는 벨기에의 고원지대에 있는 가난한 시골 마을이다. 마을 한 가운데에는 19세기에 건축된 아담한 성당이 있었고, 성당 중심으로 가난한 집들이 옹기 종기 모여 있었다. 그 성당에서 약 1km 내려와 전나무로 무성한 숲이 있었는데, 그 숲 왼쪽에 베코씨의 초라한 집이 있었다.
아무런 꾸밈도 없는 뜰이 있고 주위가 자연 그대로 펼쳐있는 산골 집이었다.
마리에뜨(Mariette)는 베코씨의 장녀로써 1921년 3월 25일에 태어났다. 이 날은 그 해의 전례상 성금요일이었고 동시에 성모영보 축일이었다. 마리에뜨는 종교적 의식이나 사회적인 인습이 없는 황량한 숲 주위에서 자라났다. 야생화처럼 자라난 마리에뜨는 육체적으로 건강하였지만 마음의 양식은 부족하였다. 그러나 자연 속에서 살아왔으므로 마음은 단순하고 겸손하였다. 마리에뜨의 일과는 동생들을 돌보는 것이었다. 책이나 신문도 읽지 않았고 오락도 즐길 줄 몰랐다. 한가하고 조용한 때는 집 밖으로 뛰어나가 대자연을 만끽하는 것이 고작이었다. 겉꾸밈이나 남의 눈에 두드러짐이 없는 순진하고 솔직 담백한 마리에뜨였다. 학교 공부와는 거리가 멀었다. 자기 동생들의 놀이에 응하여 주는 유순한 성격을 가졌다. 두뇌 발달은 다른 아이와 뒤떨어졌지만 침착하고 사리를 분별하는 것은 부모에게 배웠다. 성당의 교리반에 나가면서도 결석하기를 잘 하였고 주일 미사도 하지 않을 때가 많았다. 교리 지식은 거의 없었고 첫 영성체를 하지 못할 줄 알았지만 조금도 걱정되지 않았다고 한다. 어떻게 보면 하느님으로부터 버림받은 것 같이 느껴지는 아이였다. 그런데 이러한 마리에뜨에게 너무나 귀하시고 놀라운 분이 찾아 왔던 것이다.

첫 번째 발현(1933. 1. 15. 일요일)
아무 말씀도 없었다. 다만 미소만 지으셨다.

두 번째 발현(1933. 1. 18. 수요일)
“네 손을 물에 담가라. 이 샘은 나를 위하여 보존되어 왔다. 잘 있거라. 다시 볼 때까지….”

세 번째 발현(1933. 1. 19. 목요일
“나는 가난한 자들의 동정녀이다.”
“이 샘은 모든 백성들과 병자들을 위해서 보존되어 왔다.”
“너를 위해 기도하겠다. 잘 있거라. 다시 볼 때까지 안녕”

네 번째 발현(1933. 1. 20. 금요일)
“나는 작은 성당을 하나 원한단다”

다섯 번째 발현(1933. 2. 11. 토요일)
“나는 고통받는 이들을 위로하기 위해서 왔다.”
“다시 볼 때까지 안녕”

여섯 번째 발현(1933. 2. 15. 수요일)
“나를 믿어라. 나도 너희를 믿겠다.”
“많이 기도하여라. 다시 볼 때까지 안녕”

일곱 번째 발현(1933. 2. 20. 월요일)
“사랑하는 딸아, 많이 기도하여라. 다시 볼 때까지 안녕”

여덟 번째 발현(1933. 3. 2. 목요일)
“나는 천주의 모친이며, 구세주의 모친이다.”
“많이 기도하여라.”
“잘 있거라(Adie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