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31년 12월 9일 성모님께서는 멕시코시티 근방에 있는 프란치스코 수도원 성당의 미사에 참석하려 했던 요한 디에고에게 처음 나타나셨다. 그 이후 축복받은 동정녀께서는 네 번을 더 발현하시게 된다. 성모님은 인디 안의 피부를 하고 장밋빛 옷에 푸른 망토를 두르고 두 손을 모은 채 고개를 약간 숙인 모습으로 발현하였다. 동정녀께서는 자신을 예수의 모친, 영원한 동정녀 마리아임을 밝히면서 그 장소에 성당을 세우라는 메시지를 주교님께 알리라고 하였다. 그래서 디에고 는 주교에게 말씀드렸으나, 전혀 믿으려 하지 않았다. 디에고는 주교를 납득 시킬 수 있는 표시를 하나 달라고 동정녀께 청하였다. 이에 동정녀께서는 디 에고에게 성모님을 세 번이나 뵙고 말씀을 들었던 그 언덕에 올라가라고 말 씀하셨다. 이어서 성모님은 저기에 많은 꽃이 피었을 것이니 그 꽃을 꺾어 오라고 말씀 하셨을 때 디에고는 전에는 바위뿐인 언덕에 꽃이 필 수 없었던 곳으로 생각 했지만 성모님의 말씀대로 했다. 가보니 과연 훌륭한 장미의 화단을 발견할 수 있어 한아름 꺾어서 가지고 왔 다. 성모님은 그 꽃을 가지고 주교한테 가면 네 말을 믿고 나의 소원을 들어 주리라고 말씀하셨다. 그것을 외투에 담아 주교에게 내보였다. 디에고의 보잘 것 없는 외투 위에는 전에 그리기라도 했던 것처럼 성모님의 상본이 박혀 있었다. 그 순간 주교께서는 두 무릎을 꿇고 말았다. 그분은 스 스로를 ‘과달루페의 평생 동정 마리아’로 불리기를 원하셨고 그 성화는 테페 약 산정상의 세워진 성당에 모셔졌다. 과달루페는 멕시코 신자들은 물론이고 전 세계 신자들이 당신의 모든 자녀들 을 위하여 전구하시는 성모님을 만나 뵙는 곳으로서 많은 순례자들이 이 곳 을 방문하고 있다.
1979년 1월 25일부터 30일까지 교황 바오로 2세가 교황으로서 처음으로 과 달루페를 순례했다. 제 2차 바티칸 공의회의 지침에 따라 세운 현대식 대성 전이 세워져 있고, 순례자들을 돌보는 사목 활동도 활발하다